본문 바로가기

건강정보

폐암 초기증상 잔기침 주의해야하는 이유

 

 

 

 

 

 

안녕하세요. 오늘은 폐암 초기증상 잔기침 내용에 대해서 알아보려고 합니다. 

 


폐암이란 허파에 발생하는 암이며 허파암이라고도 불리는데요. 전 세계적으로 매년 130만 명 이상이 폐암으로 사망하며, 암으로 인한 사망에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폐암의 주 원인으로는 흡연, 유전, 라돈 가스, 석면 등이 있는데, 현대에는 흡연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폐암 초기 증상 잔기침 관련 내용으로  ESMO에서 발표된 레이저티닙의 병용투여 임상은 초기 데이터임에도 불구하고 그 유효성을 입증했다고 하는데요. 기존 항암제 투여 경험이 없는 환자에게 100%의 반응률을 보인 점은 레이저티닙의 병용투여가 1차 치료제로 성공 가능한 매우 의미 있는 결과라고 합니다. 

 

또다른 해외 유명 의학학자인 얀센은 이번 '유럽종양학회 2020 온라인 회의'에서 표피성장인자수용체(EGFR) 돌연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아미반타맙과 3세대 티로신키나아제 억제제(TKI) 레이저티닙을 병용 투여한 임상 1b상의 중간분석 결과를 공개했다고 하는데요. 

 

얀센이 지난 2018년 유한양행으로부터 '레이저티닙'을 도입한 이후 가장 먼저 착수한 병용임상 결과입니다.  그 결과 유효성 평가지수인 ORR은 27.8%였다고 하는데요. 치료 전력이 있는 환자들의 ORR 최소값 예상치는 17%였으나 실제 ORR 최소값은 18.9%로 유의미한 결과가 확인되었다고 하네요.



폐암 초기 증상 관련하여 조직검사에서 위암으로 확진되면 필요에 따라 초음파내시경을 시행하여 종양의 침범 깊이를 판단하고 복부전산화단층촬영(CT),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 등의 검사를 시행해 위뿐 아니라 위 주변이나 다른 장기로 위암이 퍼져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다고 합니다.

내시경 치료 중 대표적인 방법은 내시경적 점막절제술과 내시경적 점막하박리술이 있는데요. 병변의 크기와 모양 등을 고려하여 이 두 가지 방법 중 적절한 방법으로 내시경 절제술을 시행합니다. 수면내시경을 통해 각종 내시경 도구를 삽입해 폐암을 포함한 위 내 주변 조직을 완전 절제하게 되는데요. 조기 폐암의 내시경 절제의 전통적인 적응증은 점막에 국한된 2cm 이하의 암이라고 합니다.

폐암은 또한 섭취하는 음식물과 밀접한 관계가 있어 짠 음식, 가공 육류, 불에 탄 음식의 섭취를 피해야 하며 신선한 과일이나 채소를 충분히 먹는 것은  예방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여기까지 폐암 초기증상 잔기침 알아봤습니다.